한국 유로스타의

한국 유로스타의 결정적인 시즌 시작
he 유럽 시즌이 곧 다시 시작됩니다. 대부분의 메이저 리그가 8월 첫째 주말에 시작됩니다.

11월과 12월에 월드컵이 열리기 때문에 평소보다 일찍 시작합니다.

다시 한 번 많은 한국 선수들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한국 유로스타의

먹튀사이트 검증 손흥민은 물론 많은 이목의 초점이 될 것이다. 지난 시즌 포워드는 23골을 넣은 리그의 골든 부트 우승자였습니다.

엄청난 노력이었고 유럽 축구에서 가장 큰 스타 중 한 명인 그의 자리를 확인했습니다.more news

한국의 파울로 벤투 감독은 손흥민이 건강을 유지하기를 기도하고 그의 폼, 날카로움, 자신감을 유지하기를 희망할 것입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지휘 아래 토트넘은 지난 시즌 후반기에 4위를 기록하며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냈다.

콘테의 전 클럽인 인터 밀란에서 이반 페리시치가 합류하고, 프리미어 리그 라이벌 에버튼으로부터 약 7,200만 달러를 지불한

브라질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리샤를리송이 포함된 바쁜 여름 이후, 토트넘은 더 깊고 더 나은 명단을 갖게 되었으며 개선할

수 있어야 합니다. 지난 시즌에.

손흥민의 노스런던 스타디움에서 북서쪽으로 약 180km 떨어진 황희찬에게는 증명할 것이 더 많다.

황 감독은 지난 8월 오스트리아의 RB 잘츠부르크에서 임대로 이적한 뒤 영구 계약으로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입단했다.

늑대는 잉글랜드에서 좋은 출발을 보인 26세의 선수를 사려고 옮겼습니다. 그의 첫 몇 주 동안 4골은 특히 팀이 고득점 팀이

아니기 때문에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는 2021년 말에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여 몇 달 동안 팀에서 제외되었습니다.

한국 유로스타의

남은 시즌은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았으며 팬들은 이제 황 감독이 유럽 축구의 최고 수준에서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이제 그는 3주간의 군사 훈련을 거의 마치면서 완전한 프리시즌을 보냈고 지난 가을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지만 김민재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더욱 흥미롭다.

수비수는 터키의 거물인 페네르바체와 함께 좋은 첫 시즌을 보냈고 그만큼 수요가 많았습니다.

최근 몇 달 동안 토트넘과 에버튼이 관심을 보였지만 이 25세의 선수는 이탈리아의 거물인 나폴리에서 뛰게 될 것 같습니다.

이탈리아는 수비의 고향으로 여겨지며 그 경험은 그에게 전혀 해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이탈리아에서 활약할 수 있다면 한국

대표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미드필더 황인범은 러시아에서 뛰었다가 우크라이나에서 대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FC서울에서 잠시 뛰었다.

이제 그는 그리스의 올림피아코스와 연결되었습니다. 저평가된 플레이어는 이러한 경험을 통해 혜택을 볼 수 있습니다.

황의조도 지난 시즌 프랑스 보르도가 강등되면서 이적을 준비하고 있다. 스트라이커는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다른 지역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는 “기다리는 중”이라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보르도의 재정 상황에 따라 더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릴 것입니다. FC 낭트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도 제안이 들어온 것이 사실입니다.”

이재성, 정우영 등 다수의 독일계 선수들과 함께 이번 시즌은 유럽에 있는 한국인들에게 또 다른 매력적이고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다.

그 한가운데에 다가오는 월드컵은 더욱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