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틱 포스테코글루의 부하들 유로파리그에서 퇴장?

셀틱 포스테코글루의 부하들이 유로파리그에서 퇴장하면 어떤 교훈을 얻을 수 있을까?

셀틱


셀틱 , 롤러코스터 유로파리그 여정이 가파른 퇴장 강하와 조별리그 최악의 수비 기록으로 끝난 뒤 고통 속에 긍정론이 나오고 있다.

5번의 패배 중 세 번째 패배로 셀틱의 운명이 결정되었다. 2-1로 앞서간 바이어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앙게 포스테코글루의
병력은 독일 원정에서 첫 승리를 거두며 막판 기민한 독일군에 제압됐다.

그 호주인은 “우리와 최고 사이에 격차가 있다”고 말하며 그의 팀이 아직 레버쿠젠의 수준이 아니라고 인정했다.

그는 “우리는 버텼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기회를 주었지만 결국 그들은 좋은 팀”이라고 말했다.

“그들이 홈에서 우리를 4-0으로 이겼지만 우리는 그들을 조금 놀라게 했다. 다음번엔 간격이 더 작았으면 좋겠네요.”

셀틱, 레버쿠젠 붕괴로 탈락

숫자는 극명하고 셀틱은 유로파리그 32개 팀 중 가장 많은 13골을 내주었다. 셀틱을 지지하는 페렌츠바로스, 로열 앤트워프,
레기아 바르샤바 등 3개 클럽만이 두 배의 숫자를 갖고 있다.

셀틱은 베티스로 3번, 페렌츠바로스에서 2번, 레버쿠젠에서 3번 출항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헝가리와의 2차례의 만남을 통해 득점을 올렸고 레알 베티스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독일에서
유명한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레버쿠젠이 포효하면서, 그들의 선수단의 깊이가 막바지에 드러났다. 셀틱은 수비형 미드필더 니르 비통과 함께 후루하시
교고, 조타, 제임스 포레스트 등 공격수 3명이 모두 퇴장하며 2-1로 앞선 4분 만에 교체 투입됐다.

제임스 매카시, 마이키 존스턴, 리엘 아바다, 알비안 아제티 등은 개최국들의 역전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매카시는 아제티 감독이 장기간 부상을 당한 뒤 복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못한 반면 아제티는 아직 대표팀에 복귀하지 못했다.
포스테코글루는 더 많은 품질을 필요로 한다.

팻 보너 전 셀틱 골키퍼는 교체 투입 이후 팀이 “안심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너는 “교고는 때때로 언론을 선동했고 그가 퇴장했을 때 그들은 조금 더 불안해 보였다”고 말했다. “머리에 부상을 입은
비통은 수비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팀에서 또 다른 중요한 선수입니다.”

공격적 위협 & 개선의 징후


셀틱의 허술한 수비가 약점이긴 하지만 포스테코글루가 갑자기 전략을 바꾸리라고는 기대하지 마세요. 그 호주인은 공격 철학을 지지하며 그의 팀이 그의 데뷔 시즌에 유럽 상대팀에게 가졌던 방식에 만족하고 있다.

종합해보면 셀틱이 조별리그에서 기록한 10골은 레버쿠젠을 포함한 5개 팀만이 앞선다.

그리고 포스테코글루의 셀틱은 빠른 역습으로 득점에 능통함을 증명했는데, 독일에서 조타가 넣은 골이 가장 최근의 예이다.

포스테코글루는 “모든 유럽 경기에서 우리는 좋은 상대에게 공을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와 최고 선수들 사이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가 이 팀들과 경기를 할 때마다 이 방식을 계속 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스코틀랜드 공격수 제임스 맥파든은 셀틱의 활약에 “향상”이 분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셀틱에 대해 진정성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들이 공을 잡았을 때, 그들은 그것을 쫓지 않았고, 궁호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수비력이 향상되었다는 징후가 보였고, 그것으로부터 많은 긍정적인 점들이 제거되었다. 지원군을 데려올 수 있는 1월에 도착해야 합니다. 그들은 그것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유로파 회의 낙하산
다음달 레알 베티스의 글래스고 방문도 물거품이 됐지만 셀틱은 새해 유럽 축구로 위안을 삼을 수 있다.

내년 2월 Europa Conference 준우승 팀과의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하여 16강에 진출합니다.

유럽 축구 연맹(UEFA)은 유럽 축구 연맹(UEFA)의 3개 클럽 대회 중 가장 규모가 작은 대회이지만, 여전히 로마, 페예노르트, 토트넘, FC 코펜하겐, 우니온 베를린과 같은 클럽 대회를 자랑한다.

한편 셀틱은 내년 1월 유럽대항전 진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