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 시위

바그다드 시위 미국 대사관 직원, 통금 시간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바그다드 시위

사설 토토사이트 바그다드에서는 인기 성직자 무크타다 알-사드르가 이라크 정계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한 후 시위가 촉발되면서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우려가 촉발됐다.

AP 통신은 수십 명의 알 사드르 지지자들이 그의 사임 이후 정부 청사를 습격했다고 보도했다. 알 자지라(Al Jazeera)에 따르면 알

사드르는 월요일 궁전 건물 근처에서 수많은 시위자들을 보여주는 비디오를 게시했으며 “이로써 최종 철수를 선언합니다.

AP에 따르면 긴장이 계속 고조되면서 월요일 최소 5명의 시위대가 사망했다. AP는 다른 15명이 총격으로 부상을 입었고 10여 명이 진압 경찰과의 대치와 최루탄 사용으로 부상했다고 전했다.

바그다드 시위

2021년 10월, 알-사드르의 정당은 예비 선거에서 의회 의석의 가장 큰 몫을 차지했지만 과반수를 통제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AP에 따르면 그와 그의 당원들은 이란의 지원을 받는 라이벌 시아파와 협상하는 것을 꺼렸고 그 결과 정치적 불확실성과 정부가 교착 상태에 빠졌다.

주이라크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오늘날 이라크 전역의 불안에 대한 보고는 이라크 기관의 운영이 허용되지

않아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폭력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라크의 안보와 안정, 주권을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more news

이어 “이제는 대결이 아닌 대화로 갈등을 해소할 때다. 평화적 대중 시위의 권리는 모든 민주주의의 기본이지만

시위대는 이라크 정부의 제도와 재산도 존중해야 한다. 이라크 국민에게 봉사하고 기능을 발휘하도록 허용되어야 합니다.”

대사관은 업데이트에서 “바그다드에서 8월 29일 월요일 오늘 15시 30분부터 모든 시민과 차량에 대한 전면 통행금지령이 발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 철수 보고가 거부되었습니다. 폭스 뉴스의 제니퍼 그리핀은 트위터에 “미국이 바그다드 주재 대사관에서 철수했다는 보도는 거짓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그녀의 트윗에는 “국무부 대변인: 이 보고서는 거짓입니다. 정책상 내부 보안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습니다.”

CNN의 케이틀란 콜린스(Kaitlan Collins)에 따르면 존 커비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은 월요일 기자들에게 바그다드에서 진행 중인 시위가 “불안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힐에 따르면 커비는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대사관에서 대피가 진행되고 있지 않으며 현재로서는 어떤 징후도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AP는 이라크군이 오후 7시로 설정된 전국적인 통행금지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현지 시각.

AP통신에 따르면 미군은 성명을 통해 “보안군은 정부 기관, 국제 공관, 공공 및 사유 재산을 보호할 책임이 있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한 주민들에게 “충돌이나 이라크 피의 유출을 방지할 것”을 촉구했다.